대학생 10명 중 7명 “올해 반수 또는 편입 계획있다”

-“학교 네임밸류 때문에”

[헤럴드경제=윤호 기자]대학생 10명 중 7명은 올해 반수 또는 편입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은 전국 20대 대학생 회원 96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반수 또는 편입계획 여부’ 설문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68.4%가 올해 반수나 편입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중 “반수를 계획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22%, “편입을 계획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46.4%를 차지했다. 이어 “반수나 편입, 전과 계획 없다(28.1%)”, “반수나 편입 계획은 없지만 전과 계획은 있다(3.5%)” 순이었다.

올해 반수 또는 편입을 계획하고 있다는 응답자 비율은 고학년보다 저학년이 더 높았다. “1학년(73.5%)”, “2학년(67.9%)”, “3학년(65.8%)”, “4학년(47.9%)” 순으로 조사된 것.

이들이 올해 반수나 편입을 계획한 가장 큰 이유는 “학교 네임밸류(38.4%)”때문이었다.

다음으로 “다른 전공을 공부하고 싶어서(23.8%)”, “좀더 좋은 환경에서 공부하고 싶어서(19.6%)”, “현재 학교에 불만이 많아서(9.9%)”, “집과 가까운 학교에 다니기 위해서(5.3%)”, “선후배등 인간관계에 대한 부적응(1.5%)”, “가족 등 지인의 권유가 있어서(1.5%)” 등의 답변이 있었다.

반수 또는 편입 준비를 위한 비용은 “아르바이트 등을 통해 직접 충당(45.1%)”하거나, “부모님의 지원 본인충당(44.9%)”하겠다는 답변이 다수를 차지했다. “부모님의 지원”만으로 준비를 하겠다는 답변은 10%에 불과했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