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봄날…떠나고 싶은 여행지 1위는 어디?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추위가 한걸음 물러나고 따뜻한 봄이 성큼 찾아오면서 여행이나 나들이를 계획하는 이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가장 떠나고 싶은 여행지’ 1위에 제주도가 이름을 올렸다.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No.1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최근 20~50대 남녀 2424명에게 봄에 떠나고 싶은 국내, 해외 여행지에 대해 질문한 결과, 국내 여행지로는 ‘제주도’가 46.9%, 해외 여행지로는 ‘호주 시드니’가 22.3%로 1위에 올랐다. 

[사진=제주관광공사 홈페이지]

국내 여행지에서 1위를 한 제주도에 이어 2위에는 세계 최대 벚꽃축제가 열리는 진해가, 3위에는 봄 제철음식이 유명한 ‘남해(18,4%)’가 꼽혔다. 그 다음으로 ‘여수(18.2%)’, ‘통영(18.1%)’, ‘거제도(13.4%)’, ‘부산(13.2%)’ 등의 순이었다.

봄에 떠나고 싶은 해외 여행지 1위를 한 ‘호주 시드니’는 이 맘 때 호주 최대 축제 중 하나인 시드니 로열 이스터 쇼 등 다양한 축제를 즐길 수 있어 여행객의 주목을 받고 있다. 2위는 ‘몰디브(21.0%)’, 3위는 ‘괌(19.3%)’이 각각 차지했다. 이어 ‘베트남 다낭(17.9%)’, ‘프랑스 파리(15.5%)’, ‘이탈리아 베니스(15.3%)’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0%였으며, 피앰아이(PMI)에서 ‘No.1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조사를 실시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