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 참석

[헤럴드경제(하노이)=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하노이에서 열린 ‘아세안 청년일자리 협약식(이하 ‘협약식’)’에 참석해 협약 동참 기업들과 지원기관, 청년 구직자들을 격려하고, 우리 청년들의 해외 취업 기회 제공과 관련한 의견을 나눴다.

‘아세안 청년일자리 협약’은 ‘1사 1청년 채용’을 기치로 200개 기업과 아세안 한인상공인 연합회, 대한상의, 코트라(Kotra)가 참여하는 한국 청년들의 해외취업 기회 제공 확대를 지원하는 협약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청년일자리 협약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한 뒤 아세안 한인상공인 연합회 대표인 봉세종 싱가포르 한인상의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아세안 청년일자리 협약’은 ‘1사 1청년 채용’의 기치 하에 200개 기업과 아세안 한인상공인 연합회, 대한상의, 코트라가 참여하는 우리 청년들의 해외취업 기회 제공 확대를 지원하는 협약이다. [사진=연합뉴스]

협약식 행사에는 동참의사를 밝힌 국내 및 아세안 소재 198개 기업 중 36개사(대기업 11곳 중소기업 25곳), 아세안 상공인연합회 각국 대표, 청년 구직자 및 취업자 6명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그동안 청년 해외취업 기회가 그리 많지 않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 해외 진출기업과 재외 동포기업들이 대거 참여하는 이번 협약은 양질의 청년 해외 일자리 창출과 해외취업을 원하는 청년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는데 있어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협약식은 민간 차원에서 시급한 청년 일자리 문제 해소를 위해 자발적으로 나선 만큼, 지난 3월 15일 정부가 ‘청년 일자리 대책’을 통해 발표한 해외 일자리 지원방안과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해외 취업을 우리 청년들의 글로벌 역량 배양과 해외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우수인재 활용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청년 일자리 대책과 기업의 일자리 창출 노력이 효율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참석한 정부, 지원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장소에서 개최된 ‘베트남 취업박람회’도 참석해 채용 면접을 진행 중인 우리 기업들과 청년 취업 희망자들을 격려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