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베트남 민간인 학살 ‘유감’ 표명… 꽝 주석 ”진심 높이 평가”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베트남 전쟁 당시 한국군에 의한 베트남 민간인 학살 사건에 대해 처음으로 유감의 뜻을 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철학이 담긴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설명을 들은 꽝 주석은 “한국정부의 진심을 높이 평가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하노이 주석궁에서 열린 꽝 주석과의 비공개 정상회담에서 “모범적인 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가고 있는 가운데 우리 마음에 남아있는 양국 간의 불행한 역사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협력 증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가길 희망한다”고 과거를 딛고 발전적인 관계를 만들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11일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 ‘호찌민-경주 세계문화엑스포 2017’ 행사 당시 영상 축전에서 “한국은 베트남에 마음의 빚을 지고 있다. 그렇지만 이제 베트남과 한국은 서로에게 가장 중요한 경제 파트너이자, 친구가 됐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유감 표명’과 관련해 꽝 주석은 “베트남전 과거사에 대한 한국정부의 진심을 높이 평가한다. 과거의 아픔을 치유하고 양국 간 우호관계를 공고히 하며 상생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더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꽝 주석이 편리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 주시기를 희망하며 방한시 최상의 예우로 대접하도록 하겠다”고 방한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꽝 주석은 가급적 이른 시기에 한국을 방문하겠다는 의사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