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사 1청년 일자리 운동’ 고맙다…청년 해외진출 지원할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동남아시아 국가 연합)의 한인 기업들이 ‘1사 1청년 일자리 운동’을 전개한 것에 대해 “너무나 고맙다”며 “정부도 청년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문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 시내의 한 호텔에서 열린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아세안에 진출한 200여개의 기업들은 한 기업당 한 명의 청년을 채용하겠다는 의미를 담아 한인상공인연합회, 대한상의, 한국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등과 협약식을 맺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두산중공업, 한화, 효성 등 11개 대기업과 삼일제약, 한글과컴퓨터 등 39개 중소기업 등 150여개 아세안 현지기업이 청년 채용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1사 1청년 일자리 운동’은 송창근 인도네시아 한인상공회의소 회장이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송 회장에게 “업어드리겠다”고 약속할 정도로 고마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의 한인 기업이 한 명씩만 추가 고용해도 약 9000여 명의 청년이 새로 일자리를 갖게 된다”며 “이게 정답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들의 고용 확대에 대해 청년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겠다는 말로 화답했다. 그는 “정부는 추경예산을 편성해 일자리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청년 일자리 문제에 ‘요술방망이’는 없다”며 “일자리 하나, 열 개, 백 개를 정성스럽게 만들어 모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청년들은 우수한 능력과 자질을 가지고 있다”며 “국제기구와 해외기업에 진출한 청년들이 잘 성장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청년 해외진출 지원 방안에 대해 ‘케이 무브(K-Move)’ 사업으로설명했다. 그는 “해외 일자리를 발굴해 청년과 연결해주고, 교육훈련과 개도국 진출 청년에 대한 정착지원금 등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까지 200개 기업이 ‘1사 1청년 일자리 운동’에 참여하기로 했으니 벌써 200개 일자리가 생겼다”며 “아세안에 진출한 기업이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각 나라 한인상의 회장들께서 함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 운동이 아세안을 넘어 전 세계로 널리 퍼져 나갔으면 좋겠다”며 “오늘 참여한 청년들이 반드시 구직에 성공해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