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해수호의 날 기념행사 거행… 결의문 낭독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는 23일 월미공원 내 해군 제2함대 기념탑에서 ‘제3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기념식은 유정복 인천시장, 제갈원영 시의회 의장, 군수ㆍ구청장, 시의원, 보훈단체장, 시민, 공무원, 서해방어 장병,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전사자들에 대한 헌화와 분향, 서해수호 약사 보고, 기념사 등 서해수호의 의지를 다짐하고 민, 관, 군이 함께 추모공연을 펼쳤으며 결의문을 낭독했다


서해 방어 관련 군부대에서는 서해수호약사 보고 및 기념사 낭독을 통해 서해수호 결연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서해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55명의 호국영웅들을 일일이 호명하며 “그 어느 때보다 튼튼한 안보가 국가발전의 기본 토대임을 인식하고 민, 관, 군 모두가 하나 돼 대한민국의 역량을 결집해 평화통일에 기여할 때”라며 “호국보훈의 도시에 걸맞은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에 대한 예우와 선양사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노력할 것임”을 다짐했다

한편, 지난 22일 오후 제3회 서해수호의 날을 기념해 희생과 헌신으로 나라를 지킨 분들의 명예를 선양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취지에서 인천광역시 후원으로 부평아트센터에서 육군 제17사단이 시민과 함께하는 호국음악회를 개최했다.

한편, 정부는 매년 3월 넷째 금요일을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도발 등 서해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정부 기념일‘서해수호의 날’로 정했다.

특히 ‘호국보훈의 도시’ 인천시는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정부기념일로 공포된 첫 해부터 매년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기념식을 개최해 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