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공연’ 사전점검단 2박3일 방북 마치고 오늘 귀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우리 예술단의 4월 초 평양공연을 위한 사전점검단이 2박 3일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24일 베이징을 거쳐 귀환한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과 공연전문가 등 6명으로 구성된 사전점검단은 지난 22일 방북, 북측 관계자들과 예술단 공연 일정 및 구성 등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

또 예술단의 공연 무대인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을 찾아 조명과 음향등의 시설을 점검했으며 예술단 숙소로 사실상 확정된 고려호텔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사전점검단은 중국 베이징을 거쳐 지난 22일 북한 고려항공편으로 방북했으며, 이날 오전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으로 나온 뒤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환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160명 규모의 예술단은 오는 31일 방북해 내달 1일 평양에서 첫 공연을 한다.

내달 3일 귀환하기 전에 한 차례 더 공연이 있을 예정이다.

남북은 지난 20일 판문점에서 열린 실무접촉에서 평양공연에 조용필과 이선희, 윤도현, 백지영, 레드벨벳 등이 출연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정부는 예술단이 전세기를 타고 서해직항로로 평양을 오가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