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차이나’ 베트남과 경협 강화…“부총리회의 신설하고 보호주의 공동대응”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베트남이 유망시장으로 급부상하며 ‘포스트 차이나’로 각광받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베트남 경제부총리가 양국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경제부총리 회의를 신설하고 보호무역주의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베트남 국빈방문을 계로 23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부엉 딩 후에 베트남 경제부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 간 경제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기 위해 이같이 추진키로 했다.

이날 양국 부총리는 양국 다양한 경제협력 이슈들을 종합적으로 조정ㆍ발전시키기 위한 경제부총리 회의 신설에 합의했다.

김 부총리는 양국 경제부총리를 수석대표로 하고 관계부처 고위급이 참여하는 연 1회 정례 회담을 제안했고, 후에 부총리는 이에 전적으로 동의하며 한국의 기재부와 베트남이 기획투자부가 중심이 돼 세부 운영방안을 구체화해 나가자고 화답했다.

이와 함께 양국 부총리는 최근의 보호무역주의에 우려를 표명하며, 양자ㆍ다자간 협력 강화를 통해 공동 대응키로 했다.

특히 김 부총리는 베트남이 참여하는 포괄적ㆍ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이 정식 서명된 것을 축하하고, 후에 부총리는 앞으로 이행과정에서 관련 정보를 공유하겠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김 부총리는 베트남 내 우리 금융기관의 인가가 조속히 이루어지도록 후에 부총리의 특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