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서 무장괴한 슈퍼마켓 인질극…3명 피살

IS 추종자인 듯…진압작전 중 경찰에 사살돼

IS, “그는 우리의 전사…공격명령 따른 것” 주장

사건 현장의 프랑스 경찰  (EPA=연합뉴스)

사건 현장의 프랑스 경찰
(EPA=연합뉴스)

프랑스 남부 소도시에서 23일(현지시간) 무장괴한이 총격전과 인질극을 벌여 3명의 시민을 죽이고 경찰에 사살됐다.

BFM 방송 등 프랑스언론에 따르면 남프랑스 트레브에서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총기를 든 괴한이 경찰의 추격을 받다가 슈퍼마켓에 난입, 시민들을 상대로 인질극을 벌였다.

이 괴한은 인질 2명을 총으로 쏴 죽인 뒤 자신이 극단주의 테러집단 이슬람국가(IS)에 충성한다면서 아랍어로 “알라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는 뜻)를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인질극을 벌이던 중 다른 3명의 시민이 괴한의 총에 맞아 부상을 입었고, 이 중 1명은 생명이 위중한 상태다. 진압에 나선 경찰과 총격전 끝에 괴한은 사살됐고 경찰 2명이 다쳤다.

인질극을 벌이다 사살되기에 앞서 괴한은 이날 오전 인근 카르카손에서 1명의 시민을 총으로 쏴 죽이고, 경찰관 1명을 다치게 한뒤 차량을 강탈해 달아났다.

프랑스 경찰은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된 자에 의한 테러로 보고 수사 중이다.

한편  IS는 이날 선전 매체인 아마크통신을 통해 “프랑스 트레브의 ‘인질 공격’을 감행한 사람은 IS 전사”라며 그가 IS에 맞서는 동맹국들을 공격하라는 요청에 따랐다고 밝혔다.    (파리=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