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순천사회봉사단, 장애인 봄나들이 거들어

[헤럴드경제(순천)=박대성 기자] 현대제철 순천사회봉사단은 23일 순천장애인보호작업장 소속 장애인 36명과 함께 ‘순천만트래킹’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순천장애인보호작업장 근로자와 관계자 36명, 현대제철 순천공장사회봉사단 39명이 참여해 순천만습지 입구에서 용산전망대까지 걸어서 다녀오는 ‘1대1 매칭 트레킹’ 행사로 진행했다.

봄나들이에 나선 장애인근로자들은 순천장애인 보호작업장에서 방역작업과 택배, 요양보호사 보조업무를 담당하며 건전한 사회 구성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현대제철 순천사회봉사단은 그동안 지역 장애청소년과 직업 훈련생들을 대상으로 매년 봄과 가을에 나들이 동행 행사를 추진해 왔다.

순천사회봉사단 관계자는 “한계를 극복하고 불가능에 도전하는 장애인 직업 친구들을 한결같은 마음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