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무역전쟁]①中 “美와 싸우고 싶지 않지만 두렵지도 않다”

중국 상무부, 30억달러 맞불 관세 계획 발표

美 보호주의 맞서 싸울 준비와 능력 있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미국의 관세 폭탄에 맞서 맞불 관세를 발표한 중국이 강력한 항전 의지를 피력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600억달러(약 64조8000억원) 규모의 관세 부과에 서명하고 중국 기업의 미국 내 투자 및 인수합병을 제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정명령에 따라 15일 이내에 관세를 부과할 공식 목록이 나온다.

사진=중국 상무부

미국의 이같은 관세 부과 방안에 대해 중국은 충분한 준비를 마쳤고 합법적인 자국의 이익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중국 상무부는 23일 미국산 제품에 대해 30억달러(약 3조2400억원)의 관세를 부과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돼지고기, 철강파이프. 포도주 등 미국산 제품에 15~25%의 관세를 부과하며 약 30억달러 규모다. 이와 함께 미국, 유럽연합(EU), 일본에서 수입되는 사진 인화지에 5년기한 반덤핑 관세 부과를 연장한다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는 미국이 중국의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사실과 세계무역기구의 규칙을 무시했다면서 전세계의 목소리와 상관없이 나홀로 길을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전형적인 일방주의며 무역보호주의로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이번 조치는 중국 뿐 아니라 미국과 전세계에도 불리하다며 매우 악랄한 선례를 남겼다고 지적했다.

상무부는 중국은 무역전쟁을 치르고 싶지 않지만 결코 두렵지 않다면서 어떠한 도전이라도 대응할 믿음과 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벼랑 끝에서 말을 돌려 신중한 결정을 내리길 바라며 양자무역관계를 험지로 몰아넣지 말라고 말했다.

중국 언론들도 미국의 관세 폭탄에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미국의 왕따 정책, 중국 최악까지 준비 마쳤다’는 제하의 사설을 싣고 미국의 결정은 구시대적이고 일방적인 보호무역조치로 효과가 없고 중국은 이를 피하지 않고 맞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