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을 기억해요’…이한열 티셔츠 판매해 장학금 준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987년 6월 9일 반독재 민주화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쓰러지며 6월 항쟁의 기폭제가 된 고(故) 이한열 열사가 당시 입었던 티셔츠를 본뜬 옷이 판매용으로 만들어진다.

이한열기념사업회는 연세대 창업동아리 ‘연희동장사꾼’과 함께 이 열사가 입었던 ‘맨투맨 티셔츠’를 복원해 판매하는 ‘리멤버(Remember) 1987 맨투맨 프로젝트’를진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연희동장사꾼은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이 개봉한 지난해 12월부터 사업을 기획했다고 한다.

이 동아리 관계자는 “힘든 시대상에서 용기를 품고 쉽지 않은 길을 걸은 이 열사를 기리고 기억하는 의미, 자유와 정의를 지향하는 이 열사의 정신을 계승하는 의미, 시대가 바뀌었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 존재하는 약자를 향한 억압과 침묵을 경계하는 의미에서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이 열사의 티셔츠는 파란색 바탕에 흰 글씨로 ‘YONSEI UNIV. BUSINESS ADMINISTRATION’이라고 적힌 연세대 경영학과의 단체복이다.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이한열기념관에 이 열사의 운동화, 바지와 함께 전시돼 있다.

사업회와 연희동장사꾼은 기존 디자인을 거의 그대로 복원하되 문구는 ‘WE STAND BY YOUR SIDE remembering 1987’(우리는 당신을 지지한다 – 1987을 기억하며)로 바꾸기로 했다.

티셔츠는 1장에 1만5천 원에 오픈 카카오톡(https://open.kakao.com/o/gbYKp8I)을 통해 판매된다. 수익금은 전액 이한열 장학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연희동장사꾼은 이달 25일 주문을 마감할 예정이었으나 당초 판매 목표량인 50장을 조기에 달성해 향후 주문을 더 받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