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구속 검찰, 김윤옥도 조사하나…“불법자금 수수과정 연루”

[헤럴드경제]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22일 전격 구속되면서 부인 김윤옥 여사에 대한 검찰 조사도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 전 대통령의 혐의 중 일부 불법자금 수수 과정에 연루된 김 여사를 상대로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김 여사는 2007년 1월부터 2008년 1월까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네 차례에 걸쳐 현금 총 3억5000만원과 의류 1230만원어치를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네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이명박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검찰 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제공=연합뉴스]

검찰은 김 여사에 대한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김 여사를 조사하지 않고서는 이 전 대통령 기소 전에 사실관계를 확정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11년 3월 회장 연임을 희망하는 이 전 회장으로부터 현금 1억원이 담긴 명품 가방을 건네받는 데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와 함께 관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전 회장과 이 전무의 진술 및 자수서를 토대로 지난 14일 소환한 이 전 대통령에게 사실관계를 캐물었으나 김 여사가 관여한 사실도 없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는 국가정보원에서 청와대로 건네진 10만 달러(약 1억원) 사용과 관련해서도 연루 의혹을 받는다. 김 여사의 관련성 역시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