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인상 올 4회 가능성’ 제기, 대응방안은

[헤럴드경제]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한국과 미국의 금리차이가 10년 만에 역전된 가운데, 올해 미국의 금리인상이 4회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미 간 금리 역전 및 격차확대에 대비해 한국은행도 금리인상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이 25일 발표한 ‘3월 미국 금리 인상과 시사점’ 보고서는 “물가지표를 제외한 대부분의 미국 경제지표들이 과거 연 4회 인상 시기 지표 수준에 근접하거나 비슷한 수준”이라며 4회 인상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대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정민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경제 부처들의 정책 일관성을 유지하고 대내외 경제 불안 요인들을 관리해 경기 확장기가 장기간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며 “충분한 외환 보유액을 유지하고 통화스와프도 확충해 외환 건전성을 양호하게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연구위원은 “미국의 추가 금리 인상이 국내 금융시장의 불안을 확대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분석에 따르면 과거 미국이 연 4회 이상 정책금리를 올린 1994년, 2000년, 2004년, 2005년, 2006년과 현재 경제지표들을 비교해보면 4차례 인상론도 힘을 받고 있다.

올해 미국 경제 성장률 전망은 2.7%로 과거 연 4회 이상 인상 시기 성장률(3.6%)보다 낮다. 하지만 가장 최근 4회 이상 올렸을 때인 2006년(2.7%)과 비슷하다.

2월 물가 상승률은 과거 4회 이상 인상 시기 평균(3.1%)보다 낮은 2.2%였으나 물가 상승세는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작년 하반기 이후 국내총생산(GDP) 차이의 비율이 플러스( )로 전환했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미국의 인상 속도가 빨라져 한미 금리 차가 커지면 단기적으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과거 한미 금리 역전 때인 1999년 7월∼2000년 9월(1차 시기)과 2005년 8월∼2006년 7월(2차 시기)에도 한미 금리 격차 확대에 따라 단기적으로 한국의 증시는 하락하고 외국인 투자 자금이 순유출됐다. 국채 금리, 원/달러 환율도 단기적으로 상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