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 국회 추천” 평화당, 민주당에 개헌안 합의 제안

- “대통령 권한 축소 없이 개헌안 통과 불가”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민주평화당은 24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무총리 국회 추천을 고리로 개헌안에 대한 여야 합의를 끌어내자”고 공개 제안했다.

장정숙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민주당은) 대통령 권한을 축소 분산해야 한다고 몇 개월 전까지 그토록 목소리를 높이다가 지금은 왜 침묵하는가”라고 꼬집었다. 

23일 오전 광주시의회 4층 대회의실에서 민주평화당 제20차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가 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는 “제왕적 대통령의 권한을 축소 분산하는 내용이 빠진 개헌안은 국회 통과가 절대 불가능하다”며 “이런 사실을 잘 아는 청와대가 26일 대통령 개헌안을 발의하고 계속 국회를 압박한다면 또 다른 저의가 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개헌을 불발시킬 것인지 성사시킬 것인지 민주당은 냉철히 판단해 오늘이라도 청와대를 설득하고 국회 개헌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