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국내기업 인수설, 채권단측 일축

금호타이어 노조 “국내기업 인수타진, 유력 정치인 확인”

산은 “국내기업 투자제안 받은 바 없어”

[헤럴드경제=문영규기자]국내기업이 금호타이어 인수 의사를 밝혔다는 노동조합 측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산업은행 등 채권단 측은 25일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정송강 금호타이어 노조 곡성지회장은 지난 24일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금호타이어 매각 철회 1차 범 시ㆍ도민대회’에서 “국내 건실한 기업이 산업은행이 진행 중인 매각 조건과 동일하게 금호타이어를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지회장은 “지역의 유력 정치인이 확인해줬다”며 “먹튀가 불 보듯 뻔한 중국 더블스타로의 매각이 아닌, 함께 살 수 있는 다른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산업은행은 “더블스타의 외부투자유치 공개이후 국내 어떤 기업과도 국내 투자유치를 위해 접촉한 바 없으며, 국내 어떤 기업으로 부터도 투자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와 투자에 관심이 있다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또는 금호타이어에 직접 의사를 제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오는 30일 금호타이어 노사간 해외기업 인수 동의, 자구안 제출을 앞둔 가운데, 노조와 채권단 및 사측은 중국계 기업인 더블스타의 지분투자 계획을 놓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다.

채권단은 더블스타의 인수가 최선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으며 노조는 해외기업의 인수는 ‘먹튀’ 등의 우려가 있어 결사반대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입장 차를 좁히기 위해 이동걸 산은 회장과 차이융썬(柴永森) 더블스타 회장은 광주를 방문, 23일과 24일 노조와의 면담을 추진했으나 실패했다.

산은은 “채권단은 그동안 다양한 투자자의 투자제안에 대해 ▷심각한 유동성 문제 및 ▷중국법인 현안 해결을 포함한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를 신속하고도 합리적으로 이루어낼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가를 중심으로 검토ㆍ평가해왔다”며 “현재 금호타이어의 심각한 유동성 문제를 고려할 때, 채권단에서 기존에 제시한 기한내에 노조의 동의가 이루어져야 함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yg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