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노조 “인수의사 밝힌 국내기업 있어”

2차 총파업 돌입

노조원 등 7000여명 시위

[헤럴드경제] 금호타이어 노조가 24일 ‘해외매각 철회’를 주장하며 “인수 의사를 밝힌 국내 기업이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금호타이어 노조는 이날 오후 3시 광주 동구 금남로 거리에서 열린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철회 1차범시도민대회’에 참가했다. 대회에는 주최 측 추산 7000여명의 노조원, 시민ㆍ연대단체 회원 등이 참가했다.

참석자들은 결의문에서 “주채권단인 산업은행은 더블스타와 해외매각을 추진하며 헌법에 명시된 노동기본권을 제한하는 반헌법적, 반노동적 불법행위를 자행했다”며 “부채와 경영부실로 자신의 앞가림도 못 하는 더블스타로의 매각 추진은 당장 채권단의 손실만을 줄이고자 하는 속임수이며 광주전남시도민을 기만하는 매국행위다”고 규정했다.

이어 “해외 매각 철회라는 결단을 촉구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면담을 추진하고, 부실매각 당사자인 산업은행에 대한 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24일 광주 동구 금남로 거리에서 열린 ‘금호타이어 해외매각 철회 1차 범시도민대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제공=연합뉴스)]

특히 정송강 금호타이어 노조 곡성지회장은 “국내 건실한 기업이 산업은행이 진행 중인 매각조건과 동일하게 금호타이어를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며 “지역 유력 정치인이 확인해준 내용이다”고 깜짝 발언을 했다.

앞서 금호타이어 노조원과 금속노조 비정규직 조합원 3500여명은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24시간 총파업에 돌입했다. 노조 자구안 제출마감일을 6일 남겨둔 시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