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성폭행 고소사건’ 경찰 수사…”피해여성 금주 접촉”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 김흥국(59)씨가 30대 여성을 성폭행했다는고소 사건을 경찰이 수사한다.

서울동부지검은 서울 광진경찰서에 해당 사건을 넘겨 수사하도록 지휘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앞서 30대 여성 A씨는 지난 21일 김씨를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경찰은 이르면 이번 주 고소인 조사를 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관계자는 “이번 주부터 피해자 접촉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와 증거자료 분석을 마치는대로 김씨를 소환할 방침이다.

A씨는 지난 14일 한 방송에 출연해 2016년 말 김씨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성폭행을 당한 장소가 광진구에 있다고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A씨가 소송비용 1억5,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하는 등 처음부터 의도적으로 자신에게 접근했다며 이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김씨는 A씨를 상대로 2억원 지급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으며, 무고 혐의로 A씨를 맞고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