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경선이 곧 본선…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에 7명 몰려

서울, 경기, 인천 등 삼자대결

광주엔 7명, 충남은 2명 지원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의 ‘6ㆍ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자에 47명이 신청을 접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장 후보에는 무려 7명이 지원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22~24일 사흘간 신청을 받은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국의 광역단체가 17곳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평균 경쟁률은 2.8대1이다.

서울ㆍ경기ㆍ인천은 각각 삼자대결로 치러진다. 서울시장 선거에는 박원순 현 시장, 박영선 의원, 우상호 의원이 후보로 나섰다. 경기지사 선거에는 전해철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양기대 광명시장이 지원했다. 인천시장 선거에는 박남춘 의원, 김교흥 전 국회 사무총장, 홍미영 인천 부평구청장 등이 출사표를 던졌다.


광주시장 후보자에는 무려 7명이나 지원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윤장현 현 시장과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양향자최고위원, 강기정 전 의원, 민형배 광주 광산구청장,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 이병훈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장 등이다. 반면 전남지사 선거에는 신정훈 전 청와대 농어업비서관만 신청했다. 김영록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 등 출마가 예상됐던 다른 후보들은 아직 자격을 충족시키지 못해 신청하지 못했다.

부산시장 선거에는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 정경진 전 부산시 행정부시장, 최옥주 대한민국옴부즈맨총연맹 총재가 신청했다. 경남지사 선거에는 권민호 전 거제시장, 공윤권 당 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 공민배 전 창원시장이 지원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행 의혹과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의 예비후보 사퇴로 시끄러웠던충남지사 선거에는 양승조 의원과 복기왕 아산시장이 후보 신청을 했다.

정 위원장은 “후보자를 추가 공모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당이 전략적, 정무적으로 판단해 추가 공모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오는 28일 서류 심사를 거쳐, 추후 면접 심사 일정을 결정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