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복용 태국 ‘버스기사’ 광난의 질주…18명 사망 대형사고

[헤럴드경제]태국에서 마약을 복용한 채 과속으로 전세버스를 몰던 운전기사가 18명이 사망하는 등 대형 교통사고를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특히 이 남성은 수차례 마약 복용으로 기소된 전력이 있는데도 전세버스 운전기사로 채용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24일 태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경찰은 북동부 나콘랏차시마 주에서 발생한 전세버스 전복 사고의 원인을 운전 부주의 등으로 결론 내고 운전기사 크리사나 주타추 엔(44)을 체포했다.

18명 사망 버스 전복사고 현장 [사진출처=방콕포스트 홈페이지]

이 운전사가 몰던 전세버스는 지난 21일 나콘 랏차시마주 산악지대 도로를 내려오던 중 전복돼 인근 짠타부리로 여행을 다녀오던 승객 50명 가운데 18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

운전기사 크리사나는 경찰의 마약 검사결과 메스암페타민을 복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그는 사고 당시 제한속도가 시속 60㎞인 구불구불한 산악 도로에서 시속 83㎞로 달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운전기사는 사고 현장에서 구호작업을 하지 않은 채 홀로 빠져나와 도주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운전기사를 운전 부주의에 의한 사상자 유발과 구호조치 미이행 등 혐의로 기소하고, 마약 복용 전력자를 고용한 전세버스 회사도 기소할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