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UAE와 미래 상생 기적 만들겠다”

[헤럴드경제(아부다비)=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와의 관계에 대해 “현재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 미래지향적이고 포괄적인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켜나갈 수 있는 기반을 탄탄하게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UAE를 공식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국영통신사인 WAM과의 서면인터뷰에서 “UAE가 추진 중인 ‘아부다비 경제비전 2030’과 우리가 추진 중인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 사람중심 경제’가 상생협력의 시너지 효과를 거둬 미래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나아가 ‘미래 상생의 기적’을 함께 만들 수 있도록 실질협력 방안들을 중점 협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취임 직후 UAE 통치자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아부다비 왕세제와 전화통화를 한 사실을 소개하고 “왕세제와의 우의와 신뢰를 기반으로 ‘한강의 기적’을 이룬 대한민국과 ‘사막의 기적’을 이룬 UAE가 1980년 수교와 2009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등 비교적 짧은 시간 내에 이룩한 관계 발전의 성과를 계승하고 발전시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의 아부다비 왕실공항에 도착해 알 마즈루이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에너지 장관의 영접을 받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오는 26일 완공식이 치러지는 바라카 원전을 거론하며 “양국 관계에서 참으로 바라카(baraka·아랍어로 신이 내린 축복이라는 뜻)의 역할을 했다”며 “원전 수주를 기점으로 양국은 2009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에너지와 건설 플랜트 등 전통적인 협력 분야뿐만 아니라 국방, 보건의료, 문화, 정부행정, 우주협력 등 전방위로 협력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바라카 원전 수주 이후) 10년이라는 비교적 짧은 기간 내 UAE를 방문하는 한국인은 약 430배로 늘었고, UAE의 한국에 대한 투자는 23배로 증가하는 등 눈부신 성장과 관계 발전을 이룩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바라카 원전은 단순한 대형 건설공사가 아니라 양국 협력의 상징적 사업”이라며 “원전 건설이 성공적으로 종료돼 운용되는 것은 양국 모두의 이해에 부합하고, 양국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것이므로 바라카 원전의 성공은 곧 한국과 UAE 공동의 성공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