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광역단체장 후보 컷오프후 경선…지지율차 크면 단수공천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이번 주부터 ‘6ㆍ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심사에 본격적으로 들어가는 더불어민주당이 단수ㆍ전략공천 지역을 뺀 나머지 지역의 후보를 ‘컷오프 후 원샷 경선’ 방식으로 선출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경선과열에따른 잡음 우려로 일부 예비후보가 요구하는 결선 투표는 물론 1·2차 경선(경선을 두 번 실시)도 원칙적으로 진행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후보 선출방식과 관련 결선 투표 및 1ㆍ2차 경선은 현재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컷오프를 통해 후보자 2∼3인을 대상으로 경선을 진행하는 것으로 방침을 세웠다. 1ㆍ2차 경선은 1∼2위 예비후보 간 여론조사 지지율 격차가 10% 이내일 경우에는 의미가 있을 수 있으나 현재는 대체로 후보자 간 격차가 크게나 소모적으로 경선을 길게 끌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당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거듭하며 선거분위기가 당에 유리하게 돌아가고 있는 것도 한 요인이다. 또 두번에 걸쳐 경선을 진행할 만큼 접전이 이뤄지는 곳도 아직은 없다는 것이 이같은 방침을 세운 배경으로 거론된다. 
  


ㆍ이에 따라 예비후보가 각각 3명인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의 경우에는 한차례 경선을 통해 본선 후보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이외에 대전, 충남, 전남 등도 ‘원샷 경선’이 예상되는 지역이다. 다만 민주당은 예비후보들이 2인 경선을 요구할 경우 공천관리위원회에서 1명을 컷오프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공천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지금 최대 역점을 두는 것은 시끄럽게 하지말자는 것“이라면서 ”서울의 경우에도 공천심사 결과에 따라 1명을 컷오프로 떨어트리고 경선을 진행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예비후보가 몰린 광주의 경우 공천심사를 통해 컷오프를 한 뒤 경선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서울과 경기, 광주 등에서 일부 예비후보가 경선 흥행을 위한 결선 투표를계속 요구하고 있어 실제 경선 방식이 결정될 때까지는 당내 논란은 가라앉지 않을 수도 있다.

민주당은 또 예비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현격’하게 날 경우 경선 없이 단수로 후보를 공천하겠다는 방침이다. 공천관리위는 단수공천 기준도 내부적으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천관리위는 추가공모와 서류심사(28일), 면접(다음 달 2일) 등의 절차를 진행한 뒤 후보를 단수로 공천할지, 예비후보 2∼3명을 선정해 경선을 진행할지를 결정하게 된다.

민주당은 남북정상회담 이전인 다음 달 22일까지 경선을 완료한다는 방침으로, 이때까지는 17개 광역단체장 선거후보 공천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