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홍준표, 장제원 ‘미친개 발언’ 징계하는 게 상식”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5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장제원 수석대변인의 이른바 ‘미친개’ 논평을 옹호한 것과 관련, “제1야당의 당 대표라면 당연히 도를 넘는 인권침해 발언에 대해 대신해 사과하고 해당 발언자에 대해서는 징계를 하는 게 지극히 상식적인 정치인데, 오히려 잘했다는 식으로 부추기고 나서니 국민의 공분이 일어나는 건 당연하다”며 홍 대표의 사과를 촉구했다. 홍 대표는 자당 소속 김기현 울산시장의 측근 수사와 관련한 장 수석대변인의 이른바 ‘미친개’ 논평에 대해 경찰이 강력하게 반발하자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글에서 “자신들의 불법 행위는 반성하지 않고 적반하장”이라면서 “공당의 대변인을 핍박하는 것을 보니 경찰에 더 센 권한을 주면 국민에게 재앙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홍 대표가 장 수석대변인의 경찰에 대한 막말을 엄호해주고 나서는 것은 국민으로선 볼썽사나운 모습”이라며 “주먹으로도 아니고 흉기로 큰 부상을 입히고 온 아이에게 마냥 잘했다고 칭찬하는 부모와 같은 격”이라고 비판했다. 또 “입법권을 무기로 상대를 협박하고 힘으로 주저앉히겠다는 매우 폭력적인 방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제1야당의 당 대표라면 당연히 도를 넘는 인권침해 발언에 대해 대신해 사과하고 해당 발언자에 대해서는 징계를 하는 게 지극히 상식적인 정치인데, 오히려 잘했다는 식으로 부추기고 나서니 국민의 공분이 일어나는 건 당연하다”면서 “홍대표는 막말에 대해 이제라도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제윤경 원내대변인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당하게 직무를 수행한 경찰에게 예의를 갖춰 노고를 위로하기는 커녕 ‘미친개’ 운운하며 비난한 것이 정녕 제1야당의 자세냐”라면서 “한국당은 경찰에 대한 원색 비난을 사과하고 자신을 성찰하는 시간 가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최근 논평을 통해 “일련의 해괴망측한 일들이 권력 핵심부의 비호 없이 가능한 일이겠느냐”며 “경찰이 급기야 정신줄을 놓았다. 정권의 사냥개가 관견병까지 걸려 정권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닥치는 대로 물어뜯기 시작했다.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이다”라고 비판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