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3차 인재영입 결과 발표, “대기업 임원 출신이 구의원 도전”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25일 3차 인재 영입 결과를 발표했다. 6·13 지방선거에서 시·구의원에 도전할 전문가 그룹으로 삼양홀딩스 임원을 지낸 서진웅 씨(구의원 출마), 성폭력 범죄 피해자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지원해온 정수경 변호사(시의원 출마), 지역골목 살리기 운동을 펼쳐온 조용술 ‘꿈꾸는 골목’ 대표 겸 사단법인 ‘청년365’ 대표(구의원 출마), 한국방송제작단 사장을 지낸 용성욱 한국IT융합기술협회 부회장(시의원 또는 구의원 출마) 등이다. 이들은 인천 송도국제도시 개발 특혜 의혹을 제기한 정대유 전 인천시 시정연구단장, 자유한국당에서 탈당한 전·현직 지방의회 의원들에 이은 3차 영입 대상자이다.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대상자 발표 행사에서“대기업 임원 출신으로 국회의원이나 광역의원 출마 자격이 충분한데도 구의원에 도전하겠다는 분, 성폭력 피해자의 인권보호 변호사 등 훌륭한 스펙을 갖고 능력을 결과로 입증한 분들”이라고 이들을 소개했다.

이어 “고위공직이나 중앙정치에 도전해도 손색이 없는 이런 분들의 도전이 성공하는 것 자체가 지방자치의 변화”라며 “우리 당은 바르지 않은 행적을 화려한 이력 속에 감춘 사람이 아니라 우리 삶 속의 인재를 추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한민국 경제가 점점 어려워지는 시기에 정부·여당에 정신을 똑바로 차릴 것을 요구해야 한다”며 “같이 힘을 합쳐 지방선거에서 정부·여당에 강력한 경고의 종을 울리고 새로운 대안 정치 세력의 등장을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