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스테마’ 창설자 아브레우 박사 별세

[헤럴드경제]‘엘 시스테마’(El Sistema)의 창설자 호세 안토니오 아브레우 박사가 25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79세.

베네수엘라 현지 EFE통신은 이날 소식통들을 인용해 아브레우 박사의 작고 소식을 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날 에르네스토 비예가스 베네수엘라 문화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음악인들과 모국 베네수엘라는 선생님을 잃은 걸 깊이 슬퍼한다”고 추도했다.

훌리오 보르헤스 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은 “베네수엘라는 40여 년에 걸쳐 걸출한 음악인들을 길러낸 오케스트라 시스템 창설이라는 그의 특별한 업적에 빚지고 있다”고 애도했다.

베네수엘라 출신인 아브레우 박사는 지난 1975년 빈곤층 청소년을 위한 음악교육 시스템인 ‘엘 시스테마’를 창설했다.

수도 카라카스 빈민가의 허름한 차고에서 어린이 11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시작했으며 현재는 전 세계 빈곤층 아동ㆍ청소년들을 위한 음악교육 프로그램의 대표가 됐다.

총과 마약 대신 악기를 들고 공동체의 가치를 깨닫게 함으로써 사회 문제를 음악교육으로 해소했다는 긍정적 평가도 있다.

지난 2013년 방한 기자간담회에서는 “‘엘 시스테마’의 가장 큰 성과는 소외계층의 청소년들에게 자존감을 심어줬다는 것”이라면서 “이 자존감은 시민 정신으로 자리잡아 베네수엘라의 마약, 빈곤 문제 등을 해결하는 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