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박원순 대선 불출마 선언후 서울시장 선거 나와야”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은 25일 경쟁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을 겨냥,”박 시장은 대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시장 경선에 나와야 한다“고 요구했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시장은 1000만 서울시민을 책임지는 자리인데 4년 임기도 다 채우지 못하고 그만두게 된다면 그 피해는 당과 서울시민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어제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을 위한 후보 등록을 마쳤다“며 ”박 시장에 대한 피로도가 높다. 교체지수가 높다는 것은 재지지도가 낮다는 것이고, 재지지도가 낮다는 것은 본선 경쟁력이 낮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만일 야권의 후보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등장할 경우 높은 교체여론이 변수가 될 수 있다“면서 ”안철수와 우상호가 맞붙어야 제대로 서울의 미래를 갖고 경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지난 6년간 많은 변화에 대한 시도가 있었지만 서울시민의 삶은 여전히 팍팍하다“며 ”권익위가 발표한 청렴도 조사에서 서울시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17곳 중 16위를 기록했고, 서울시 산하기관인 SH공사는 전국 지방공사 공단 중 꼴찌를 차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시장이 후보가 되면 7년 평가에 대한 수세적 선거가 되고 전국 판세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며 ”공세적 선거운동을 주도할 수 있는 우상호가 민주당 후보가 돼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자신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가장 준비된 서울시장 후보“라고 평가한뒤, ”정통 민주당원으로서 누가 민주당의 적자인지 당원께서 판단해주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또 ”고인 물은 썩기 마련이다. 선수교체, 인물교체,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며 ”박원순 대세론을 우상호의 비전으로 돌파해내고, 민주당 대역전의 드라마를 써 내려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