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가장 잘 생긴 고교생들 한국 왔다

‘미스터 고교’ 입상자 10명, 서울서 MV 촬영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일본에서 가장 잘 생긴 남자 고등학생들이 한국에 왔다.

한국관광공사 도쿄지사는 2017 일본 ‘고교생 미스터’ 콘테스트 최종 선발자 10명을 23일 서울로 초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25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서울의 유명 관광지 등을 배경으로 뮤직비디로(MV) 촬영을 하고 있다. 발랄한 청소년 답게 찍고 찍힌 사진들을 저마다의 SNS에 올리며 즐거워했다.


2015년부터 시작된 남자고교생 미스터콘테스트는 동세대가 선택한 남고생 최고 미남이라는 의미로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최종 선발자들은 잡지 모델 등 연예인으로 활동하게 된다.

이번에 서울을 방문한 2017 남자고교생 미스터콘테스트 최종 선발자 10명은 응모자 수 1만명, 투표심사 수 35만건, 최종 그랑프리 선발전 시청자 18만명에 달하는 높은 인기를 기록했다.

한국관광공사는 최근 한국에 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진 일본내 10대 고객층의 한국 여행, 한국 친화를 유도하기 위해 이들을 초청했다.

관광공사는 한강, 서울로, 롯데월드 타워 등을 배경으로 제작된 이들의 뮤직비디오와 사진 콘텐츠를 미스터 콘테스트 공식 사이트 및 공사 SNS 등을 통해 한국관광 홍보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SNS활동이 활발한 이들의 팬을 대상으로 온라인 이벤트를 전개하기로 했다.

신상용 한국관광공사 도쿄지사장은 “최근 케이팝(K-POP)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10대들을 중심으로 신한류 붐이 일고 있다. 온라인,모바일을 활용한 다양한 프로모션을 추진하는 등 일본시장의 새로운 고객층으로 10대, 학생층을 공략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관광공사는 일본의 10대들을 신규 고객층으로 공략함으로써 미래지향적 방한 수요를 확보해 나감은 물론, 이들이 향후에도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가져가 양국 간 우호 분위기 조성에도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전일본 남자고교생 미스터콘테스트 2017 최종선발자 10명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