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성폭력 사건 축소’ 사과… “정진후, 교육감 자격 없어”

2008년 성폭력 사건 축소 의혹

경기도 교육감 후보 자격 논란

[헤럴드경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10년 전 성폭력 사건을 축소 처리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당시 노조위원장으로서 사건 처리에 대한 책임이 있었던 정진후 전 정의당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경기도 교육감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24일 성명을 통해 “2008년 발생한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 피해자의 고통이 10년 동안 지속되는 현실에 주목하며, 정 전 위원장이 교육감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는 피해자와 피해자 지지모임의 문제의식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2008년 민주노총 간부가 전교조 여성 조합원을 성폭행하려 한 일과 관련해, 정 전 대표가 2차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을 감경하려 한 사건이다.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 피해 생존자를 지지하는 사람들’은 최근 이 일을 폭로하며 “2차 가해자들은 성폭력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했고, 정 전 대표는 피해자를 기만하고 2차 가해자들을 비호하는 데 앞장섰다”며 “피해자 신상이 드러날 수 있는 내용의 2차 가해자 측 사과문을 게재하게 하고 피해자가 반박 글을 실으려 하자 본인을 비판한 부분의 삭제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사진=정진후 전 정의당 원내대표(연합뉴스 제공)]

폭로가 나오자 정 전 대표는 “2차 가해자에 대한 징계 처리 당시 위원장으로서, 조합이 정한 규정과 절차에 따라 성폭력징계위원회와 성폭력징계재심위원회, 그리고 대의원대회까지를 거쳤지만 피해자의 아픔을 온전히 해소해 드리지 못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전교조는 “교육감은 우리 사회의 성차별 문화와 구조를 누구보다 명확히 이해하고 약자 입장에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정 전 위원장은 성폭력 사건을 피해자 중심주의에 근거해 처리하지 못했고, 지금도 진심 어린 사과와 성찰 대신 문제를 제기하는 조합원들과 시민단체활동가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소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전교조는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이 일어난 이후부터 지금까지 피해자 입장에서 사건을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고 조직을 위해 침묵하라며 사건을 무마하기에 급급했다”며 “피해자에게 깊은 상처와 고통을 준 것을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또 “전교조는 미투운동을 지지하며 교육 현장과 사회의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