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베트남 수출 중국 이어 2위

[헤럴드경제]국내 중소기업의 베트남 수출 규모가 중국에 이어 2번째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연구원이 26일 발표한 ‘중소기업의 베트남 진출 25년, 성과와 향후 과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중소기업의 베트남 수출은 126억달러(약 13조5954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 대비 33.4% 증가한 수준이다.

한국 중소기업의 대(對) 베트남 수출규모는 베트남 전체 수입 비중의 11.7%로 22.5%인 중국 다음으로 높았다. 전년도인 2016년엔 4위였다.

우리 중소기업의 베트남 주력 수출 품목은 무선통신기기, 편직물, 플라스틱 제품 등이었다.
  
지난해 한국의 베트남 전체 수출액은 총 478억달러로 한국의 전체 수출액에서 8.3%를 차지했다. 중국과 미국에 이어 3위였다.
 


조이현 수석연구위원은 보고서에서 “베트남은 인구가 9000만명 이상이고 연평균 6∼7% 이상의 고속 성장률로 시장 규모가 계속 커지고 있다”며 “2020년 후반에 인구 1억명 규모의 인도차이나반도에서 중심국으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사진제공=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