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동료 둔기로 살해하고 암매장까지…추적 3일만에 40대 검거

-자택에서 동료 살해 후 야산까지 이동해 암매장
-경찰 조사에서 “술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 진술

[헤럴드경제] 직장 동료를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야산에 암매장 한 40대가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24일 살인과 시체유기 혐의로 A(49) 씨를 검거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A 씨는 지난 20일 오전 3시께 대전 중구에 있는 자신의 빌라에서 직장 동류 B(52) 씨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뒤, 이튿날인 지난 21일 오전 1시께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살해하고 만 하루만에 자신의 승용차에 시신을 옮긴 뒤 대전 서구의 한 야산에 B 씨의 시신을 암매장했다. B 씨의 실종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지난 20일부터 B 씨의 행적을 수사했고, 지난 23일 직장 동료인 A 씨가 갑자기 사라진 것을 수상히 여겨 추적해왔다. 유력한 용의자로 분류돼 경찰 추적을 받던 A 씨는 실종 신고 3일만에 결국 서대전IC 입구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B 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암매장한 것은 인정하면서도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당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 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