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정부 추경, 호남일자리 추경 편성되면 협조”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민주평화당은 25일 “정부가 이번 추경(추가경정예산안)을 호남 일자리 추경으로 편성한다면 평화당은 정부의 추경 편성에 비판적 지지와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황주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각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은 ‘호남 일자리 추경’, 또는 ‘호남 추경’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황주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각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정부가 이번 추경을 호남 일자리 추경으로 편성한다면, 평화당은 정부의 추경 편성에 비판적 지지와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정책위의장은 “2월 말 기준 본예산 400조원 이상이 지출되지 않고 있는데, 남은 돈을 써보지도 않고 또다시 추경카드를 꺼내 든 것은 문재인 정부의 ‘추경만능주의’”라고 지적한 뒤, “현대중공업 조선소 폐쇄에 이어 최근 GM 공장 폐쇄 결정까지 이어지며 군산 등 전북 지역은 일자리 재난지역이 됐고, 금호타이어도 직원 5000명이 실직할 위기를 맞는 등 호남은 ‘일자리 재난 폭탄’을 맞아 폐허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정부와 국책은행은 부산·울산·경남 경제 타격을 이유로 부실기업인 대우조선해양에 수조원의 공적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선박펀드 건조물량까지 밀어준 반면, 건실하게 운영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에는 어떤 지원도 하지 않았다”고비판했다.

황 의장은 “신규 일자리 창출보다 더 중요한 것은 좋은 일자리를 지키는 것”이라면서 “이런 요구가 수용된다면 평화당은 국회심사 등 추경 처리에 협조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