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통령 개헌안 두고 장외투쟁 가능성 시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하루 앞둔 25일 야4당의 합동의총을 통한 공동대응을 제안하는가 하면, 장외투쟁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압박 수위를 점점 높여가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방선거용 관제개헌 음모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사회주의 개헌 음모 분쇄 투쟁에 전 국민과 함께 장외로 갈 것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문재인 정권이 추구하고 있는 헌법 개정쇼는 사회주의로 체제 변경을 시도하는 위험한 발상”이라며 “세계적으로 실패한 사회주의 체제로 변경된다면 이 나라는 몰락의 길로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헌법은 정치세력간 타협의 산물’이라는 독일의 헌법학자 칼 슈미트의 말을 인용하면서 “국민적 합의를 거치지 않은 개헌은 독재 정권으로의 회귀”라고 비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에 한국당과 함께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4당이 공동대응할 것을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통령 개헌안 발의를 “독불장군 문재인 정권의 개헌 폭거”라고 규정하면서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한국당과 함께 합동 의원총회를 열어 국회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하자”고 밝혔다.

함진규 정책위의장은 “졸속 개헌안을 국회에 던져놓고 ‘야당의 반대로 개헌안이 무산됐다’는 기록을 남기려는 정치적 목적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개헌안 내용에서도 논란의 여지가 수두룩하다”고 말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