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일 확대원내대책회의 주재…당내 갈등 수습될까?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번주 중진의원이 참석하는 원내대책회의를 참석한다. 확산 되고 있는 중진들을 중심으로 한 당내 갈등을 수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본래 확대원내대책회의는 원내대표 주재로 열리지만, 홍 대표가 중진의원들의 반발을 해소한다는 측면에서 회의에 직접 참석하기로 했다. 하지만 일부 중진의원들이 자신들이 그동안 요구해온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열지 않으려는 홍 대표의 ’꼼수‘에 불과하다며 회의에 불참할 가능성도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홍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리는 열린 확대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한다. 참석 대상은 김성태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와 4선 이상 중진의원 20명 등이다. 


홍 대표가 전격적으로 확대원내대책회의 참석을 결정한 것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중진들을 중심으로 홍 대표의 당 운영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전략공천 위주의 지방선거 전략을 놓고 당내 인사들이 반발이 확산되면서 지선을 앞두고 당이 친홍(親홍준표)세력과 반홍(反홍준표)세력으로 분열 양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하고 있어 그렇지 않아도 힘겨운 싸움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당이 적전 분열할 경우 더욱 힘들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당내에 팽배한 상황이다.

홍 대표는 이날 확대원내대책회의에서 중진의원들을 상대로 향후의 당 운영 방향과 지방선거 전략을 소개하고, ’6·13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대승적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그동안 매주 수요일 최고위원들과 국회의원 선수(選數)별 연석회의를 개최해왔으나, 지난해 8월 23일을 마지막으로 7개월 동안 최고위원과 4선 이상 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소집하지 않았다. 중진의원들은 홍 대표의 일방통행식 당 운영을 비판하면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재개를 강력하게 요구해왔다.

일부 중진의원들은 2차례에 걸쳐 성명까지 발표하면서 홍 대표의 당 운영에 반기를 들었다. 최근에는 간담회를 열어 지방선거 ’홍준표 험지 차출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홍 대표가 확대원내대책회의 주재라는 방식으로 갈등 수습에 나섰지만, 중진의원들이 홍 대표에 대해 거침없이 ’쓴소리‘를 쏟아내고 홍 대표가 반발하면 오히려 갈등이 악화될 가능성도 있다.

coo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