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국제선 항공여객 686만명, ‘평창올림픽 효과’

[헤럴드경제]평창동계올림픽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국제선 항공여객 수가 전년대비 증가했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국제선 여객은 686만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1% 늘어났다. 이는 동계올림픽은 물론 설 연휴로 방한객과 내국인 여행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국제선 여객은 일본 노선이 전년대비 15.6% 증가했으며 동남아 노선이 11.6% 증가율을 보였다. 다만 중국 노선은 21% 급감했으나 감소폭은 점차 완화되는 양상이라는 분석이다.

공항별로는 대구(49.7%)와 무안(26.3%), 김해(6.3%), 인천(6.2%) 등 공항에서 성장세를 보였으나 제주(-39.1%)와 청주(-38%) 공항은 감소세를 나타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대형항공사(FSC)가 전년 동월 대비 0.3% 감소하고,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는 25.8% 급증하며 국적사 분담률은 68.9%를 기록했다.

국제선과 달리 국내선 여객은 222만명으로 3.7% 감소했다.

국내선 여객은 내륙 노선에서 4.1% 증가했으나, 제주 노선에서 5.1% 줄었다.

공항별로는 울산(81.3%), 광주(16%) 등 공항에서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인 반면, 청주(-16%), 인천(-9.8%), 김해(-7.3%) 등은 감소세를 나타냈다.

항공사별로는 국적 FSC의 운송량은 89만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9.8% 감소했고, LCC는 133만명으로 0.8% 증가하며 60%의 분담률을 기록했다.

국제선 및 국내선 전체 여객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8% 증가한 908명이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