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 북한인권결의 채택 “정치적 목적에서 조작한 결의”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유엔인권이사회(UMHRC)의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대해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이 우리 공화국의 영상(이미지)에 먹칠을 하고 우리식 사회주의를 고립압살하려는 정치적 목적에서 조작한 결의를 단호히 전면배격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25일 제네바 유엔 사무국 및 기타 국제기구 주재 북한대표부는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지난 23일(현지시간) 채택된 북한인권결의안과 관련해 발표한 공보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유엔인권이사회는 2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37차 총회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규탄하고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UNHRC는 전신인 유엔인권위원회를 포함해 2003년부터 매년 3월 총회 때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해왔으며 북한은 이런 조치에 반발해 왔다.

[사진=연합뉴스]

북한대표부는 또 공보문에서 “결의는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또 하나의 범죄적 문서장이며 미국이 우리 제도전복을 노리고 집요하게 추구하여온 대조선(대북) 적대시정책의 산물“이라며 ”우리에게는 그 어떤 압력도 절대로 통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 인민 자신이 신념으로 선택하고 공고 발전시켜온 우리식 사회주의와 참다운 인권보장제도에 대하여 커다란 긍지와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진정한 인권보호증진을 위한 국제적 협력은 중시하지만 인권문제를 구실로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려는 사소한 시도에 대해서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제도를끝까지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