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베두인 문화 체험 하고싶다”

[헤럴드경제(아부다비) =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왕세제를 만나 “베두인 문화를 체험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히말라야 트레킹과 등산을 좋아하는 문 대통령의 스타일과, 상대국의 문화를 존중하는 다각적 의미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UAE 대통령궁에서 개최된 확대정상회담에서 “기회가 되면 베두인 문화도 직접 체험하고 싶습니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모하메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께서 한 번쯤 사막에 나가 보고 싶다는 말을 한 것으로 들었다. UAE를 이해하고 그런 말씀을 하신 것으로 생각한다. 그 말을 듣고 무척 기뻤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이 직접 ‘베두인 문화’를 언급한 것이다.

베두인(Bedouin)은 ‘사막의 거주민’이라는 의미의 아랍어 바다위(badawiyy)에서 유래한 말로, 아라비안 반도와 중동 지역에서 씨족 사회를 형성하며 유목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UAE 국민은 20세기 중반 이후 오일 머니를 바탕으로 전 세계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화려한 도시를 건설했지만, 그 이전에는 대부분 사막에서 유목생활을 영위해왔다. 즉, ‘베두인’은 UAE의 정신적 바탕을 이루는 문화로 문 대통령은 UAE에 대한 존경의 의미를 담아 ‘베두인 문화’를 언급한 것이다.

아랍에미리트를 공식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오찬 도중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여가 시간을 주로 산에서 보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노무현 정부 당시 비서실장 역할을 하다 일을 그만뒀을 때에도 문 대통령은 히말라야 트레킹을 떠났고, 이후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하자 히말라야에서 급거 귀국하기도 했다.

스킨 스쿠버를 계기로 오래동안 피워오던 담배를 끊었던 사연도 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의 자서전 ‘운명’에서 물속에서 숨을 쉴 수 있도록 만들어진 스노클의 색깔이 노랗게 변한 것을 보고 ‘내가 담배를 피지 않을 때에도 니코틴을 내뱉고 있구나’라는 생각에 담배를 끊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당초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의 회담은 예상보다 길어졌다. 15분 예정됐던 확대정상회담은 22분으로, 단독 정상회담은 당초 15분에서 43분으로 늘어났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회담 시간이 늘어난 데서 알 수 있듯이 분위기는 매우 좋았다”며 “단독회담이 끝난 후 참석자들은 회담 결과에 대단히 만족해했다. 영어로 ‘엑설런트‘(Excellent·탁월한)’라는 표현이 나왔다”고 전했다.

정상회담에 이은 공식오찬에는 우리 기업인 14명이 초청받아 모하메드 왕세제를비롯한 UAE 왕실 인사와 주요 국가 지도자들과 교분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허용수 GS EPS 대표이사 사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금춘수 한화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류진 풍산 대표이사 회장,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명노현 LS 대표이사,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 등이 초청받았다.

또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은성수 한국수출입은행장 등이 경제단체·기관 대표로 참석했고, 중견기업 대표로 정석현 수산중공업 회장, 중소기업 대표로 최명배 엑시콘 대표이사가 자리를 함께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