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전쟁 여파 “한국 對中수출 20%타격”

현대경제硏, 30조 5000억 감소 전망
전기장비·IT·유화산업 順 악영향
대미 수출액에는 큰 영향 없을 듯

세계 1, 2위 경제 대국이자 우리나라 최대 무역 상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발발하면서 한국의 대중 수출액의 20%, 전체 수출액의 5%가 타격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26일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명령에 서명한 대로 중국 수입품의 10%인 500억달러 규모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해 미국의 대중국 수입이 10% 감소할 경우,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은 282억6000만달러(30조4925억원) 가량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작년 기준 대중국 수출액 1421억2000만달러의 19.9%, 총 수출액 5736억9000만달러의 4.9%에 달한다.

세계 산업연관표를 기준으로 산업연관분석을 진행해 미중간 관세부과 조치가 한국의 대중수출과 대미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다. 미국의 무역제재로 중국의 산업생산이 위축되면 중간재 등 대중국 수출 비중이 높은 한국도 도미노 영향을 받게 된다는 우려에서다.

한국의 대중국 수출품목 중에는 전기장비, IT, 유화산업이 상대적으로 피해가 클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 품목의 수출액 감소규모는 전기장비가 109억2000만달러로 가장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IT 56억달러, 유화 35억2000만달러, 기계 27억2000만달러, 경공업 23억6000만달러 순으로 수출액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중국 수출품목별 수출감소율은 기계와 전기장비가 21.8% 줄어 감소폭이 가장 크고, IT 21.5%, 기타운송 21.1%, 금속 20.3% 등으로 20%를 웃돌 것으로 전망됐다. 이어 유화 13.5%, 경공업 18.7%, 자동차 19.7% 등도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재제안에 중국도 맞불 관세를 예고했다.

중국 상무부는 30억달러 상당의 미국산 돼지고기와 철강 파이프, 과일, 와인에 15~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서고 있다. 다만 중국의 미국에 대한 관세부과는 우리나라의 대미수출에 큰 영향은 없는 것으로 추산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중국의 대미국 수입이 30억달러 상당인 2.3% 줄어든다면 한국의 대미국 수출피해액은 1억달러 미만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미중 무역전쟁 발발시 한국의 대중국 수출에 대규모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민관이 관련 정보를 공유하되 미국 시장 내 한ㆍ중간 경합도가 높은 품목에서 반사이익을 거둘 수 있도록 우리 수출품의 미국 시장점유율을 높이는데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인도, 아세안 등 성장잠재력이 높은 신규시장에 대한 공략을 강화하고 수출시장의 외연을 확장하는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세진 기자/jin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