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21개 종목 G-스포츠클럽 20억 지원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G(경기도형)-스포츠클럽 육성을 위해 지자체와 함께 20억원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G-스포츠클럽은 학생선수는 물론 모든 학생이 참여하는 선진국형 스포츠클럽이다. 누구나 쉽게 스포츠를 즐기면서 국가대표의 꿈을 키울 수 있는 스포츠 생태 구축을 위해 운영하고 있다. 

[사진=경기도교육청 전경]

올해는 고양, 김포, 남양주, 부천, 수원, 안성, 오산, 용인, 의정부, 평택 등 10개 지방자치단체와 대응투자 방식으로 지원한다. 각 지역 스포츠 주관 단체의 도움을 받아 농구, 야구, 배드민턴, 테니스, 볼링등 21개 스포츠클럽을 시범운영한다.

G-스포츠클럽은 운동하는 학생, 공부하는 학생선수 육성을 위한 생활체육과 엘리트체육 선순환 시스템 구축에 중점을 두고 있다. 지자체와 함께 특색 종목을 집중 지원함해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학교운동부 해체 위기와 학생선수 육성의 한계를 극복하는 대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맹성호 체육건강교육과장은 “스포츠 복지 실현과 학생중심 경기체육 활성화를 위해 지역 연계 스포츠클럽 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