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결핵병 일제조사..12개월이상 모든 소 대상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가 가축전염병 체계적 관리를 위해 ‘2018년도 소결핵병 전수조사’를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전수조사는 태어난 지 12개월이 지난 도내 모든 소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피내검진과 혈액검사를 통해 소 결핵병 감염 여부를 반복적으로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지난해 도내 소결핵병의 유병율은 0.15%로 2016년 0.16% 대비 소폭감소했다. 다만 2016년 11월부터 ‘거래 전 사전 검사’가 의무화되면서 도축 또는 매매 목적으로 거래되는 모든 소가 검사 대상에 포함, 한·육우의 색출두수가 지속적으로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경기도청 전경]

동물위생시험소는 그동안 젖소에 대해선 1년 마다 1번씩 전두수를 검사하고, 육우(고기를 제공할 목적으로 기르는 소)의 경우 수소를 제외한 전체 암소의 60%를 검진 대상에 올려 소결핵병 감염 여부를 조사해왔다.

올해도 과거 소결핵 발생이력이 있는 농장에서 입식되는 소와 그 동거축의 발생이 주요전파 원인으로 분석하고, 감염축 색출 시 거래이력분석을 통해 동거축 추적 및 확대검사에 중점을 둔다.

농장에 접근할 수 있는 야생동물(고라니, 설치류, 멧돼지 등)들도 역학적으로 관련성이 있다고 보고 농가에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지역농가 사정에 밝은 공수의와 함께 하는 ‘결핵공동검진사업’에 2억원을 투입, 2만 마리를 공동검진대상으로 확정하고 상반기 중 일제검진을 실시할 예정이다.

옥천석 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전 세계적으로 농장에서 결핵 감염축을 100%의 민감도와 특이도로 색출해 낼 수 있는 검진법이 아직 개발되지 않아 선진국에서도 30년이상의 청정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했다.

소결핵병은 소결핵균(Mycobacterium bovis)에 의해 감염되는 제2종 가축전염병(인수공통전염병)으로, 발병 시 수개월 또는 수년에 걸쳐 만성적인 쇠약이나 유량감소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