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보호종료 아동 전용주택 무상 제공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26일 도청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대구경북본부, 경북아동복지협회와 ‘보호종료 아동 주거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보호종료 아동은 만18세가 넘어 아동양육시설에서 퇴소하거나 가정위탁이 종료돼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아동을 말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LH 대구경북본부는 자체로 확보한 포항, 칠곡, 경산지역 원룸 29개실을 보호종료 아동·청소년에게 무상 임대한다.

또 구미, 경주에서 임대주택을 확보하는 대로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입소 아동 선정, 임대주택·입소아동 관리는 경북아동복지협회가 맡는다.

LH 대구경북본부는 임대주택 무상 제공과 별도로 LH 소유 전세주택을 보호종료 아동에게 시세 15% 수준에 빌려주기로 했다.

2015∼2016년 도내 보호종료 아동 331명 가운데 38명만 공공 주거 지원을 받았다.

정규식 경북도 여성가족정책관은 “도는 보호종료 아동의 자립교육, 직업 체험훈련, 자원연계 등 아동들의 안정적인 정착과 자립을 위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