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한-미 FTAㆍ철강관세 협상 원칙적으로 타결”

[헤럴드경제]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25일 귀국, 미국과의 마라톤 협상 결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와 232조 철강관세에 대해 원칙적인 합의, 원칙적인 타결을 이뤘다”고 밝혔다.

김현종 본부장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철강 관세는 물론 그동안 한미 FTA 협상에서 제기해 온 주요 관심사에 대해 상당 부분 합의했다고 전했다.

김 본부장은 “철강관세 불확실성을 제거했고, 안정적인 미국 시장 진입이 가능하다”며 “농업 레드라인을 지켰고 기존 관세양허 후퇴도 없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로써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과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철강 관세 협상이 사실상 타결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김 본부장은 “아직 실무 차원에서 몇 가지 기술적인 이슈가 남아있는데 곧 해결될 것이라 믿는다”면서 “비행기 타기 전까지 계속 협상했기 때문에 내일 국무회의가 끝나고 난 다음에 구체적인 내용을 다시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양국은 지난달 2차 협상까지만 해도 주요 쟁점을 두고 아주 치열하게 부딪쳤지만, 미국의 철강 관세 이후 협상이 빠르게 진행됐다.

김 본부장은 26일 국무회의에 참석해 협상 결과를 보고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