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크루즈 관광객 3500명 30일 부산 입항

中 ‘딴지’에 붕괴된 크루즈, 부활 신호탄
부산 남천동 벚꽃길, 자갈치시장 등 방문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중국의 ‘한한령’으로 붕괴되다시피한 크루즈 관광이 우리의 문화관광 우방국 대만의 협력 속에 새로운 희망을 싹 틔우고 있다. 대만 크루즈 관광객 3500명이 부산에 도착하고 부산의 민관은 이들을 열렬히 환영한다.

한국관광공사와 부산관광공사는 14만t 대형 럭셔리 크루즈선인 ‘마제스틱 프린세스호’가 대만 승객 3500명을 태우고 30일 부산에 입항한다고 밝혔다.

[사진=지난해 대만에서 열린 크루즈관광 한국 설명회]

두 기관은 입항 전 27일 마제스틱 프린세스호 선상에서 탑승객 및 승무원을 대상으로 한국관광 설명회와 크루즈 관광객을 따뜻하게 맞이하는 특별이벤트 등을 개최한다.

크루즈 승객들은 30일 하루 동안 부산 남천동 벚꽃길 등 부산의 봄 풍경을 만끽하고, 자갈치시장, 해동용궁사, 국제시장 등 부산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게 된다.

마제스틱 프린세스호는 26일 대만 기륭을 출발해 일본 나가사키(3.28), 사카이미나토(3.29), 부산(3.30), 기륭(4.1) 일정으로 운항된다.

선상에서 진행되는 이번 설명회와 부대행사에서 ‘봄꽃관광’을 테마로, 한국과 부산의 크루즈 기항관광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관광안내 홍보데스크를 운영한다. 또한 한국 전통공연의 매력을 알리기 위한 국립부산국악원의 특별 공연도 진행한다.

이번 크루즈 입항은 한국관광공사와 유관 기관이 지난해 대만 시장개척을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한 선사 대상 크루즈설명회, 세일즈 상담 등 크루즈 유치 마케팅의 성과이다.

한국관광공사 테마상품팀 정진수 팀장은 “크루즈 여행객의 기항지 관광 제고 및 부산지역 방문자 다양화를 위해 부산관광공사와 공동으로 이번 선상 설명회와 문화체험활동을 준비했다”며, “크루즈 기항 유치 확대를 위해 올해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공격적인 해외 마케팅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