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SM5, 출시 20주년…연 평균 5만대 팔렸다

- 1998년 3월 출시 후 누적 약 102만대 판매
- 이달부터 신차 구매 시 1.9% 저리할부 혜택 제공…고객 성원 보답
- 기존 보유 고객 대상 무상점검 서비스, 서비스 쿠폰 및 기념품 등도 제공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자사의 베스트셀러 모델인 ‘SM5’가 올해로 출시 20주년을 맞았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998년 3월 출시된 SM5는 브랜드 설립 때부터 지금까지 연 평균 5만대 이상 꾸준히 판매돼 왔다. 출시 첫 해 내수판매 4만대를 돌파했던 SM5는 20년 간 약 102만대(2017년 말 기준) 이상 판매됐다.


1세대 SM5는 출시 당시부터 보기 드문 고급화와 내구성으로 시장에 파장을 일으켰다. SM525V 및 SM520V 모델은 세계 10대 엔진에 18년이나 선정된 닛산의 6기통 ‘VQ 엔진’을 탑재해 중형 세단으로는 믿기 어려운 정숙성과 주행감을 선사했다. 닛산 SR 엔진을 탑재한 SM520, SM518 모델은 당시로서는 흔하지 않은 타이밍체인을 적용하는 등 훌륭한 내구성과 저렴한 유지비용을 자랑했다. 부식에 강한 아연도금 강판, 조류 배설물이나 산성비에 강한 신가교 도장 역시 놀라운 차량 내구성을 뒷받침했다. 그 결과 SM5는 2001년 12월 국내 중형차 판매량 1위(6508대)를 기록했고, 2002년 연간 판매량이 10만대를 넘어섰다.

2005년 1월에 출시된 2세대 SM5는 안전사양을 대폭 강화하며 인기를 이어갔고, 2010년 1월 출시된 3세대 SM5는 고급 사양을 두루 적용했을 뿐 아니라 ‘SM5 TCE’ 모델로 국내 다운사이징 시장을 선도하기도 했다.

르노삼성은 지난 해 9월, 2018년형 SM5를 출시하며 다양한 편의사양도 무상으로 추가했다. 17인치 투톤 알로이 휠, 최고급 가죽시트, 앞좌석 파워 및 통풍시트, 전자식 룸미러(ECM)과 자동 요금징수 시스템(ETCS), 좌/우 독립 풀오토 에어컨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사양 위주로 일절 가격 인상 없이 약 185만 원에 달하는 사양을 추가 탑재했다.

2018년형 모델이 출시된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6개월 간 SM5는 총 5810대 판매됐으며, 이는 전년 동기간 판매량의 3배를 웃도는 기록(224%)이다.

르노삼성차는 그동안의 고객 성원에 보담하는 의미를 담아 이번 달부터 20주년 기념 특별 프로모션으로 보다 매력적인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먼저 36개월 할부 구매 시 1.9%에 불과한 초저리할부 혜택을 적용 받을 수 있다. 이는 기존보다도 1% 가량 낮은 것으로, SM5를 한층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다. 구매자는 기존의 신차 보증연장(총 4년)과 초저리할부 중 원하는 혜택을 선택할 수 있다.

또 기존 SM5 보유 고객을 위한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 쿠폰 및 기념품 등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4월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SM5 20주년 기념 특별 프로모션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르노삼성자동차 공식 홈페이지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