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아나, PICC 제조인증 획득…의료소모품 사업 확대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환자감시장치·제세동기를 생산하는 메디아나(대표 김응석)가 의료소모품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낸다.

이 회사는 말초삽입형 중심정맥 캐시터(PICC·peripherally inserted central venous catheter·사진)의 제조인증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제조인증을 받은 PICC는 팔의 정맥으로 삽입해 항생제, 항암제 투여 및 항암요법을 위한 시술에 사용된다. 이 기기는 캐시터(일명 카테타) 삽입기, 혈관 캐시터 안내선, 일회용 천자침 등이 한벌로 구성된 일회용 멸균제품이다. PICC는 쇄골하정맥, 목정맥, 대퇴정맥 등을 통해서 삽입하는 중심정맥 캐시터(central venous catheter)와는 달리 위험성이 낮고 장기간 삽입이 가능해 최근 인기가 높은 시술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메디아나는 수익선 다변화 차원에서 의료소모품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소모품사업의 첫 결실인 PICC의 시제품을 출시한지 1년 6개월만에 제조인증까지 획득했다”며 “PICC의 본격적인 생산을 위해 클린룸 등 시설 구축은 물론이고 판매망 구성도 완료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