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모하메드 UAE 왕세제와 정상회담

[헤럴드경제(아부다비)=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Mohammed bin Zayed Al Nahyan) 아부다비 왕세제와 25일 정상회담과 공식오찬을 갖고 양국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했다. 또 외교·국방(2 2) 차관급 협의체를 신설하는 등 양국 간 대화채널을 정비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정상회담은 모하메드 왕세제의 환대 속에 개최됐다.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는 지난 2009년 수립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키로 했다. 한국이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외교 관계를 격상한 사례는 지난 2015년 인도와 2017년 인도네시아 등 두차례가 있었다.

외교·국방(2 2) 협의체를 운영하는 국가는 미국과 호주 등이 있다. 한국은 지난 2013년부터 격년으로 모두 세차례에 걸쳐 미국, 호주와 외교·국방 협의체를 운영중에 있다.

아랍에미리트를 공식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확대 정상회담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 양국 정상은 격상된 양국관계를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외교장관간 전략대화 활성화 및 경제공동위원회의 연례 개최 등을 통해 양국 간 현안을 보다 정례적으로 심층 논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또 에너지·인프라는 물론, 국방·방산·보건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모범적 협력관계를 구축해 왔다고 평가하고, UAE가 탈석유 전략을 적극 추진하고 있음을 감안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고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한 신기술 및 미래성장 산업 분야로 실질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양측은 특히 과학기술, 우주, 특허, 중소기업, 농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동반성장과 쌍방향 발전을 위해 경제협력을 획기적으로 증진하고 다변화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문 대통령의 UAE 방문을 계기로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칼리파과기대간 한-UAE 공동 R&D 센터 설립 협약이 체결됐다. 앞으로 이 센터에서는 신재생에너지, 우주, 소형무인체, 바이오헬스 등 미래 성장 산업분야가 공동으로 연구 된다.

문 대통령은 최근 한국기업의 UAE 에너지 관련 시설 수주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면서 “앞으로도 우리 기업들이 UAE의 에너지·인프라 건설에 활발히 참여할 수 있도록 모하메드 왕세제의 관심과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올해 2월 26억달러 규모의 루와이스 해상 중질유 처리시설 프로젝트를, 3월에는 4억7000만달러 규모의 폐열회수 프로젝트를 각각 수주 한 바 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