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새 대통령궁에서 만나 감사”… UAE 왕세제와 정상회담

- 문재인 “중동국가 中 취임후 첫 방문”… 자이드 대통령 ‘검소함’ 강조

- 모하메드 “文 대통령의 제2의 국가라 생각하시고, 편안히 계시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확대정상회담을 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산업·에너지 분야뿐 아니라 과학기술, 중소기업, 특허행정 협력 계획 등을 담은 모두 6건의 양해각서들이 체결됐다.


문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낮 아부다비 대통령 궁에서 모하메드 왕세제를 만난 자리에서 “제가 대통령에 취임한 이후에 중동 국가로는 처음으로 UAE를 방문하게 돼 대단히 기쁘다”며 “작년 6월 왕세제님의 전화를 받고 난 이후에 UAE 방문을 정말 학수고대해 왔다. 그동안 양국의 특사들이 오갔지만 왕세제님을 이렇게 직접 뵙고, 또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해서 협의하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저를 이 새 대통령궁에서 만나 주신 것에 대해서도 배려에 감사드린다. 아주 영광”이라며 “어제 방문한 자이드 대통령님의 묘소는 너무나 소박해서 아주 감동스러웠다. 저는 거기에서 자이드 대통령의 통합 정신과 국민들과 함께하는 그런 ‘국민이 먼저다’라는 소중한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문 대통령께서 바쁘신 것을 잘 알고 있는데 이렇게 먼 걸음을 하는 결정을 하신 것에 대해 매우 높이 평가하고, 특히 이번 방문이 4일 동안이나 지속되는 것에 대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저는 대통령님의 이번 방문을 통해서 한국-UAE 기존에 발전시켜온 이 모든 관계가 다양한 분야에서 더욱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이어 “양국 간의 관계는 대통령님께서도 잘 아시다시피 이미 매우 강력하고 특별하다. 하지만 양국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발전시키고자 하는 방안을 끊임없이 강구하길 바란다”며 “다시 한 번 대통령님의 UAE 방문을 환영하고, 대통령님의 제2의 국가라고 생각하시고 편안히 계시다 가시길 바라며, 이번 방문의 모든 일정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사진설명) 아랍에미리트를 공식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현지시간) 아부다비 대통령궁에서 열린 확대 정상회담에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