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UAE 우정 걱정 안해도 돼”… 동포간담회서 밝혀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 동포들을 찾아 한국과 UAE와의 외교 관계에 대해 “양국의 우정을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동포 수가 다른 지역 대비 적고 항공사 승무원과 원전 관계자들이 대부분이라 여느 동포 간담회만큼 뜨거운 분위기 연출은 되지 않았으나 UAE 왕세제와의 정상회담 직후 열린 이날 동포간담회에선 ‘양국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이 묻어났다.

문 대통령은 UAE 현지시간으로 25일 오후 에미리트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재UAE 동포와의 간담회에서 “동포 여러분께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잘 마쳤다는 보고를 먼저 드린다. 요즘 한국에서는 건배할 때도 ‘영미!’, 사진 찍을 때도 ‘영미!’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컬링팀뿐만 아니라 올림픽에도, 패럴림픽에도 뜨거운 감동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과 UAE 사이 외교 갈등에 대해 언급한 뒤 “여러분 두 나라 사이의 우정을 걱정 안하셔도 된다. 양국 간의 특사가 오가고, 제가 올해 첫 해외순방지로 UAE를 선택했을 만큼 두 나라 관계는 특별하고 굳건하다”며 “한국은 UAE에게 동아시아 최고의 협력 파트너이고, UAE는 한국에게 중동지역 최고의 협력 파트너다. 지난 일로 양국은 더욱 신뢰하는 관계가 됐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5일 오후 (현지시간) 에미리트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재UAE 동포와의 간담회에서 권휘 한인회장의 환영사에 박수로 답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어 “오늘 오전에는 모하메드 왕세제와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다. 중동국가 가운데 최초”라며 “양국은 이제 ‘아크부대’의 이름처럼 100년을 내다보는 진정한 형제국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함께 개척할 새로운 분야에 대해서도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그 범위가 지식재산, 의료, 관광, ICT, 스마트 인프라부터 우주탐사에까지 이른다”며 “양국 사이에 튼튼한 가교가 놓여 있었기에 가능했다. 바로 동포 여러분”이라고 참석자들을 치켜세웠다.

문 대통령은 또 “1970년대 아부다비에 진출한 건설 노동자들은 뜨거운 태양을 이겨내며 사막 위에 도시를 세웠습니다. 1세대의 땀으로 빚어진 결실이 조국으로 전해졌고, 오일쇼크의 위기를 경제 도약의 기회로 바꾸어 냈다”며 “그 도전과 열정이 지금 UAE 사회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 원전, 병원, 호텔, 항공사, 학계, 체육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멋진 활약을 보여주며, 양국을 서로 없어서는 안 되는 동반자로 묶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IS 등 무장세력을 언급한 뒤 “여러분의 권익도 지키겠다. 여러분이 어디에 계시든지 충분한 영사 조력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하겠다.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영사 서비스를 계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