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10명 중 6명…“북미 정상회담 찬성”

-북한 비핵화 가능성엔 76%가 부정적 응답

[헤럴드경제=이슈섹션]미국인 10명 가운데 6명 이상은 북미 정상회담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폭스뉴스가 지난 18일부터 21일 사이 미국 성인남녀 1014명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에 대해 63%가 찬성하고 30%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회담으로 누가 더 나은 결과를 얻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42%가 트럼프 대통령을 꼽았고, 26%가 김 위원장이라고 답했으며, 19%는 둘 중 어느 쪽도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설득당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76%의 응답자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고, 그렇다는 답변은 16%에 그쳤다.

응답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 부과 결정에 대해서는 나쁘다(48%)는 의견이 좋다(37%)는 의견을 압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지지율은 45%를 기록, 지지하지 않는 비율(52%)보다 낮았다. 이는 지난달 지지도 43%보다 소폭 오른 수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