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다해, 세븐 첫 만남때 탐탁지 않았던 이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이다해가 남자친구 세븐에 대해 애정을 과시한 가운데 과거 방송에서 밝힌 첫 만남서는 탐탁지 않았다는 발언이 새삼 관심을 끌었다. 이로 인해 누리꾼들의 시선이 쏠리면서 오늘(26일) 오전 주요포털 실검 상단에 노출되고 있다.

이다해는 지난해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출연해 “세븐이 군대 다녀온 후에 같이 아는 지인을 통해서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당시 안마방 출입 논란에 세븐에 대한 이미지가 별로 안좋았다고 밝힌 이다해는 ”제가 계속 그런 생각으로 안 나갔다면 제 인생에서 가장 후회하는 일이 되지 않았을까”라며 당시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설명했다. 

지난해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 출연한 이다해가 남자친구 세븐에 대해 탐탁지 않았다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화면 캡처.

이다해는“지인들과 만나는 길에 세븐이 데리러 왔다. 그때까지 탐탁지 않았다. 먼저 도착해서 둘이 앉아 있는데 뻘쭘했다”면서도 “내 생각과는 달리 순수해 보였다. 나 같으면 이렇게 해맑을 수 없을 것 같은데 아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세븐에 대한 부정적인 첫인상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세븐은 2013년 군 복무 중 근무지를 이탈, 안마방에 출입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당시 세븐은 근무지 이탈은 인정했으나 안마방 마사지에 대해서는 오해를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취소하고 나왔다고 해명했다.

2016년 KBS2TV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세븐이 ‘안마방 출입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는 모습. 화면 캡처.

제대 후인 2016년 KBS2TV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세븐은 ‘안마방 출입 논란’에 대해 가기만 한 거냐는 MC 전현무의 단도직입적 질문에 ‘그렇다’라고 답했다.

세븐은 당시 썼던 반성문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사건) 그 당시에는 군인 신분이라 말할 기회가 없었고 해명을 하기보다는 잘못한 걸 사과드리는 게 먼저라고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한 이다해는 좋아하는 숫자가 뭐냐는 질문에 “세븐(7)을 좋아한다”고 재치있게 답해 모(母)벤저스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