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 “한미, FTA 개정·철강관세 합의”

“완벽한 윈-윈…곧 서명 기대”
“한, 미로 보내는 철강 양 줄일 것”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한미 양국이 자유무역협정(FTA) 개정과 한국산 철강 관세 면제 협상에서 합의를 이뤘다고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이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25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한미 양국이 “매우 생산적인 이해”에 도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

이어 한미 통상당국 간 협상을 “완벽한 윈-윈”이라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그 합의에 곧 서명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한국은 이 협상의 일환으로 미국으로 보내는 철강의 양을 줄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DC에서 한 달 간 협상을 지휘한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도 앞서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에게 “한미 FTA와 232조 철강 관세에 대해 미국과 원칙적인 합의, 원칙적인 타결을 이뤘다”면서 “실무 차원에서 몇 가지 기술적인 이슈가 남아있는데 곧 해결될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미 FTA 개정 협상이 조만간 완전히 마무리될 전망이다.

김 본부장에 따르면 이번 원칙적 합의로 농업 분야의 추가 개방은 없고 자동차 부품의 의무사용과 원산지에 대해서도 미국 요구가 반영되지 않았다. 그는 또 “지금까지 관세 철폐한 것에 대해서는 후퇴가 없다”며 기존 협정에서 합의했던 관세 철폐항목이 변경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pink@heraldcorp.com

Print Friendly